소개

밀레니엄 심포니 오케스트라

사단법인 밀레니엄심포니오케스트라는 2003년 창단한 순수 민간 교향악단으로 그동안 다양한 교향곡과 오페라 연주, 기획공연, 세계 정상급 솔리스트와의 협연을 통하여 연주력을
인정받고 있습니다. 2008년 드라마 베토벤 바이러스의 예술감독을 맡았던 지휘자 서희태를 음악감독 겸 상임 지휘자로 영입한 이후 베토벤 바이러스 드라마 출연은 물론이고
드라마의 수많은 음악들을 실제로 녹음하여 큰 호응을 얻었으며, 2009년에는 아이스 스타 김연아 선수가 출연하는 아이스 쇼에 밀레니엄심포니오케스트라가 직접 연주를 맡아
국내뿐 아니라 세계 언론의 극찬을 받았습니다.
2008년부터 한국음악의 세계화를 위한 다울(다 함께 어울어짐) 프로젝트를 기획하여 음악의 국제 언어인 오케스트라를 통해 한국의 음악을 세계무대에 알리는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Millennium Symphony Orchestra

The Millennium Symphony Orchestra(MSO) was founded in 2003 as a private orchestra and has taken an active part in the music society of Korea.
In 2008, MSO invited maestro Hee Tae SUH as a music director and permanent conductor who took a role of the artistic director of soap drama <Beethoven Virus>.
Since then, MSO has played with the world-class soloists including Dong Suk KANG, Myung Hwa CHUNG and Fracisco Araiza and also appeared on the various stages
such as ‘Beethoven Virus in Live’ and ‘Yuna KIM’s Ice Show’.
MSO’s focus is also placed on <Daul Project> which was designed to publicize Korean Music to overseas.
The Symphony Orchestra performed with Francisco Araiza(tenor), Myung Hwa Chung(cellist) and Dong Suk Kang(violinist) and many others.